• 즐겨찾기link
  • 홈페이지
  • 로그인
  • 회원가입

^** 피서용 유머모음**^

조회 수 19212 추천 수 0 2013.04.29 17:09:17
하나 *.113.149.185

1. 삼만원짜리

 

어느 부부가 오랫만에
바닷가 콘도를 빌려서 둘이 함께 바캉스를 갔다..


같이 안 가겠다고 하는 자식 놈들이 서운했지만,
둘이서 오붓한 시간을 가질 수 있을 것...
나름대로 기대가 되었다.

 


1.gif

 

콘도에 도착하자마자 마누라는

짐을 풀고 화장을 고친다고 바빴다.


심심하던 사내는 잠깐

 

 

바닷바람

 

쐬러 모래사장으로 나갔다.

 

한참 모래사장을 걷고 있는데
어떤 이쁜 아가씨가

혼자 걷고 있는 사내를 보고 한마디 한다.


"아자씨! 나랑 연애 한번 할래요?

오만원이면 되는데.."


갑자기 남자가 지갑을 뒤지더니

"아가씨 미안한데 삼만원이면 안될까?"


"이봐요 아자씨!!


내가 싸구려로 보여요?

딴 데 가서 알아보세요! 흥!"

 

 


잠시후에
저녁식사를 하고 나서 마누라와

함께 바닷가를 거닐었다.


아까 그 오만원 아가씨가

저만치 걸어오고 있었다.


그아가씨는 마누라를 아래위로 훌터 보더니
큰소리로 하는 말...

 


"어디서 용케 삼만원짜리 구하셨네!!!"

*

*

*

 

헉~!

 

혼 좀 나봐라~~~!!! ㅋㅋㅋ

 

 

 

2. 먹으면 거시기 커지는 누룽지

 
몸에 좋은 누룽지 (補身灼食)

어떤 총각 둘이서 친하게 지냈는데 한 친구가 어쩐 일인지
늘 다 죽어 가는 목소리로 이렇게 말했다.
"야, 나 기운 없어 죽겠다."

  • "젊은 녀석이 만나기만 하면 그런 소리나 해대고, 안됐다.
    대체 왜 그래?"

    "너도 내 입장이 되어 봐라. 너야 부모님 밑에서 잘 먹고
    지내지만 나야 어디 그러냐? 아버지 어머니 다 돌아가시고
    형수 밑에서 얻어먹는데." 
              
    2.gif

     

     

    "형수가 굶기기라도 해 ?"
    "굶기기야 하겠냐 ? 밥을 준다는 게 맨 날 눌은밥이야.
    이젠 누룽지만 보면 신물이 난다."

    그 말을 들은 친구는 가만히 생각하더니 좋은 꾀를 하나
    궁리해 냈다
  •   
                        
    "너 걱정하지 마라. 좋은 수가 있다."
    "어떻게 하는데 ?"

    "아무 생각말고 내일 아침
    내가 갈 테니까 미리 변소에 가서
    쭈그리고 앉아 있기나 해라. 그리고 내가 묻는 말에 시키는 대로
    대답이나 하면 돼."
    친구는 이렇게 저렇게 하라고 이른 후 돌아갔다.

    다음날 그 친구가 찾아왔다.
                    

  • "아주머니, 안녕하십니까 ?
    그런데 얘는 어디 갔습니까 ?"

    "도련님은 변소에 가셨는데 좀 기다리시죠."

    "아닙니다. 제가 볼 일이 좀 급해서요.
    거기 가서 이야기하면 되겠네요."
                      
    친구는 변소 앞에 가서 큰 소리로 이야기했다.
    "야, 너 물건 한번 되게 크다. 요새 무얼 먹는데 그래 ?
    "맨 날 누룽지지 뭐,"

    "야 너 누른밥 한 해 먹고 이렇게 커졌으니,
    한 해만 더 먹으면 방망이만 하겠다.
                             

    형수는 부엌에서 밥하다 말고 이 소리를 다 들었다.
    그리고 그 이후부터 다시는 시동생에게 누룽지를 주지 않았다.
    그 좋은 누룽지는 매일 매일 형님 차지가 되고 말았다.
 
 

 

3.jpg
 
 
 
3. 으메 ~ 아까붕 거!
 
 
 
 
 
4.gif

 

 
 
 
 
시골 할아버지가 서울 구경을 와서
백화점을 구경하게 되었는데 . . .

거기서 난생 처음 엘리베이터라는
것을 보게 되었다 . . . ^0^0^
 
 
 
 
생긴 것부터 하도 신기해서
엘리베이터 앞을 서성이고
있었는데 . . .

웬 할머니가
그 안으로 들어가는 것
 
이었다 . . . ^0^0^
 
5.jpg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 ~ ~ ? ? ?
 
 
 
 
조금 후에
거기서 아리따운 젊은 아가씨가
나오는 게 아닌가 ? ? ?

 

 

6.jpg
 
 
 

그걸 본 할아버지가

탄식처럼 내 뱉었다 . . . !

 
 
 
 
 

" 으메 ~ 아까붕거 ! ! !
내 이런게 있는 줄 알았으면 . . . ! !

 

 
 
집에 있는 할망구를 데리고 오는 긴데 . . ."

 

 

 

 

 *** 더우시죠? 그래서 준비했어요 ***~~~
.

7.gif

ㅡ 해수욕장의 꼴불견들 ㅡ

때와 장소에 맞지 않은 옷차림을 얘기한 것 같고

 

10.jpg

 

문신 새긴 등짝은 왠지 혐오스럽지요?
9.jpg

"제기랄 해수욕은 물 건너갔네!"

15.jpg

 

13.jpg

 



빠진 몸매 아까워 어쩌지?"
 

 

14.jpg

 



"처바르는 것도 집에서 처바르라니깐!"
12.jpg

"궁뎅이는 이불 속에서! 알았지?"

16.jpg

 


"생지랄을 한다, 지랄을!!"
17.jpg

 



젊음이 넘치는 해운대 해수욕장에 가서
18.jpg

 


멋진 비키니 여인도 보고
19.jpg

 


버릇없는 이 아가씨 꼼짝달싹도 못하도록
17.jpg

좀 더 바짝 붙어서 앉고 싶은데
8.jpg

개를 안고 바다에 들어오다니
9.jpg

팬티를 입었나? 안 입었나?

20.jpg

 


에그머니낭, 끈 풀렸다!
 

 

21.jpg

 

쳐다보는 인간들 봐라!
22.jpg

완전히 넋이 나갔구먼!

 

23.jpg

22.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유머/이야기 게시판 이용약관 admin 2013-04-29 44145
» ^** 피서용 유머모음**^ file 하나 2013-04-29 19212
69 젓소와 인간의 가라테 대결 하나 2013-07-30 18066
68 바람 피우던 날 하나 2013-05-22 17948
67 강원도 명주군 우추리 마을 이장님 사투리 안내 방송 file 하나 2013-06-25 17870
66 자~ 김치--! file 하나 2013-10-03 17762
65 쌍둥이 아가의 옹알이 대화 하나 2013-07-23 17512
64 그냥 웃자고 제19탄 하나 2013-05-09 16808
63 성질 급한 노처녀 하나 2013-05-09 16803
62 최부랄 하나 2013-05-09 16795
61 삼식이 하나 2013-05-09 16767
60 야근하고 오셨다던데.... 하나 2013-05-09 16727
59 춘성스님의 지독한 욕 file 하나 2013-05-14 16723
58 그냥 웃자고 제20탄 하나 2013-05-09 16689
57 똥 뒤집어 쓰겠다 하나 2013-05-09 16670
56 사투리로 듣는 태풍 속보 하나 2013-05-21 16649
55 자기, 오늘밤.. 나 책임질 거지!? 하나 2013-05-22 16553
54 예의 바른 할아버지 하나 2013-05-22 16532
53 고래 잡는날 하나 2013-05-09 16514
52 어느 부부의 년말 결산표 하나 2013-05-09 16504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