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도우미

Select Language


똥 뒤집어 쓰겠다

조회 수 14876 추천 수 0 2013.05.09 11:52:39

한 남자가 약혼자 집에 처음으로 초대 받았다.
때 빼고 광 내고 열심히 준비를 했는데
넘 긴장한 탓인지 점심이 소화가 안돼 속이 메스껍고
방귀가 자꾸 나오고 설사도 마구 났다.
하지만 약속시간이 돼 약혼자 집에 갔고 식탁에 앉아
함께 저녁식사를 하게 됐다.
그런데 그만∼ 가죽피리 소리를 내고 말았다.
너무나 부끄러웠다.
약혼자의 아버지는 식탁 밑을 보며
그 청년의 다리 밑에 앉아있는 개에게
“해피야,저리가”라고 했다.
무안해 할 청년을 배려한 약혼자 아버지의 행동에
청년은 깊은 감명을 받았다.
그런데 잠시 후 또 실수를 했다.
이번에는 더 크게 가죽소파 찢어지는 소리를 내고 말았다.
이번에도 약혼자의 아버지는 개더러 “해피야 저리 가라니까∼”라고 했다.
청년은 너무나도 감동을 받았다.
또 다시 실수를 해버린 청년.
거의 화장실을 방불케 하는 소리를 내고 말았다.
그 아버지는 개를 보더니 소리를 질렀다.

“야∼ 해피야 저리 가란 말이다!
거기 있다가 똥 뒤집어 쓰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유머/이야기 게시판 이용약관 admin 2013-04-29 37139
72 자~ 김치--! file 하나 2013-10-03 15622
71 젓소와 인간의 가라테 대결 하나 2013-07-30 16000
70 쌍둥이 아가의 옹알이 대화 하나 2013-07-23 15470
69 강원도 명주군 우추리 마을 이장님 사투리 안내 방송 file 하나 2013-06-25 15690
68 바람 피우던 날 하나 2013-05-22 15815
67 자기, 오늘밤.. 나 책임질 거지!? 하나 2013-05-22 14528
66 예의 바른 할아버지 하나 2013-05-22 14502
65 공양미 삼백석 하나 2013-05-22 14506
64 사투리로 듣는 태풍 속보 하나 2013-05-21 14754
63 춘성스님의 지독한 욕 file 하나 2013-05-14 14882
62 어느 부부의 년말 결산표 하나 2013-05-09 14507
» 똥 뒤집어 쓰겠다 하나 2013-05-09 14876
60 야근하고 오셨다던데.... 하나 2013-05-09 14801
59 여보내려 하나 2013-05-09 14265
58 고래 잡는날 하나 2013-05-09 14499
57 최부랄 하나 2013-05-09 14780
56 삼식이 하나 2013-05-09 14755
55 성질 급한 노처녀 하나 2013-05-09 14622
54 그냥 웃자고 제20탄 하나 2013-05-09 14781
53 그냥 웃자고 제19탄 하나 2013-05-09 1476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