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도우미

Select Language


어느 부부의 년말 결산표

조회 수 15964 추천 수 0 2013.05.09 12:12:06

<자야, 보거라!>

한 해도 저물어 가는구나.
내일이면 새 해가 돋겠지?
밤마다 옆구리 콕콕 찌르지 말고 다음을 참고 하거라.
금년 한 해 우리의 쉑 결산표다.

※년말 결산표※

1년 365일을 하루도 걸르지 않고 시도한 부부 관계중 실제로 쉑이 이루어 진 건
36번으로써 평균 열흘에 한 번 꼴이었다.
나머지 굶고 지나간 사유는 전적으로 너에게 있다.

자야는 각성하라, 각성하라!

54번은 침대 시트를 새로 깔아서 더럽힐 수가 없다고 했고.
53번은 넘 피곤하다고 했다.
48번은 매 달 겪는 6.25 동란 기간이었다.
22번은 쉑을 하기엔 넘 늦었다고했다.
20번은 열대야의 열기가 넘 심했다. 옆에 붙는 것 조차 짜증을 냈다.
15번은 자야 니가 자는 척 했다.
20번은 애를 깨울까봐 걱정 했다.
23번은 두통이 심하다고 했다.
24번은 일찍 일어 나야 되니 그냥 자자고 했다.
24번은 무드가 안난다고 했다.
7번은 해수욕장에서 너무 태워 따갑다고 했다.
6번은 밤 늦게 하는 명화극장 본다고 니 혼자 T.V봤다.
12번은 미장원서 지지고 볶은 머리 헝클어진다고 짜증을 냈다.

계 329 (공친날) ===============

미치고 폴짝 뛸 일은
36번의 부부 관계?만족 스럽게 끝난 것은 벨로 업따!
6번은 석녀처럼 반응없이 가만히 누워만 있어 나무등걸 붙잡고 하는 기분이었고....
8번은 쉑을 하다 말고 천장에 금이 갔다고 얘기한 바람에 김 새 버렸고.....
4번은 빨리 끝내라고 독촉 하는 바람에 스트레스 받았고.....
3번은 한 참 하다 보니 자야 니가 자고 있더라!끝났다고 깨운 적이 일곱번이나 된다.
한 번은 니가 갑자기 움직이는 바람에 그 게 빠져뿟다.

아내의 연말 정산(답변) ===================

새 해가 돋으먼 머하노?
자다가 봉창 뚜드리는 소리 그만 하고 분발 좀 하소!
핑계 없는 무덤 없다더만 별 핑계 다 대고 있네.
비싼 돈 주고 한 머리 헝클어질까봐 짜증낸거는 인정하요.
48번 공친 생리날은 접어둡시다.(옆 집 옹녀네는 이 날도 한다카더라마는...)
하지만 나머지는 전혀 터무니 없는 모략 중상이다.
당신이 정치꾼이가?
내 결산은 요거요 잘 읽어 보시고 할 말 있음 오늘 밤 이불 속에서 따져 봅시다.

※이불 속 가계부※

5번은 술이 잔뜩 취해 배게 안고 쉑 했고...(난 첨에 먼 지랄 하는가 했는데...)
36번은 집에 아예 안들어 왔고...
21번은 쏘지도 못하고 쪼그라졌고
33번은 문전에서 슛팅 했잖아!
19번은 거총 조차 못하고 죽은 넘 들이 밀었고....
38번은 야근해서 넘 늦게 들어 왔고....
10번은 하다가 발의 무좀 때문에 밤새 발을 긁었고
24번은 골프치러 간다고 일찍 잤고
4번은 술먹고 누구랑 싸워서 거시기 채였고... (그 바람에 총 28일 공쳤데이...)
3번은 거시기가 바지 쟈크에 낑겨서 상채기 나서 못했고...(그바람에 9일 공쳤고...)
7번은 감기 걸려 콧 물이 흘러 못했고
99번은 축구, 야구, 골프등 스포츠 프로 본다고 밤 늦게까지 거실에 있었고...
합계는 당신이 계산기 뚜드려 보소!
말이 나온 김에 나도 따져 봅시다. 뭐? 내가 석녀처럼 가만히 누워 있어서 기분이 안났다고?
골목길을 못 찾아 침대 싯트에다 비비고 있는데 가만 있지 어떡하란 말여?
천장 금 간 거 얘기 한 건 당신이 흥이 안나 하길래 엎드릴 까 하고 힌트 준거예요!
그리고 갑자기 내가 몸을 움직인 건 당신이 터뜨린 방귀 냄새에 숨이
막혀 숨 쉴라고 움직인거예요.
월매나 독했던지 질식 하는 줄 알았구만...

각자 각성 합시다.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유머/이야기 게시판 이용약관 admin 2013-04-29 42652
72 자~ 김치--! file 하나 2013-10-03 16993
71 젓소와 인간의 가라테 대결 하나 2013-07-30 17365
70 쌍둥이 아가의 옹알이 대화 하나 2013-07-23 16815
69 강원도 명주군 우추리 마을 이장님 사투리 안내 방송 file 하나 2013-06-25 17137
68 바람 피우던 날 하나 2013-05-22 17207
67 자기, 오늘밤.. 나 책임질 거지!? 하나 2013-05-22 15947
66 예의 바른 할아버지 하나 2013-05-22 15958
65 공양미 삼백석 하나 2013-05-22 15943
64 사투리로 듣는 태풍 속보 하나 2013-05-21 16141
63 춘성스님의 지독한 욕 file 하나 2013-05-14 16200
» 어느 부부의 년말 결산표 하나 2013-05-09 15964
61 똥 뒤집어 쓰겠다 하나 2013-05-09 16183
60 야근하고 오셨다던데.... 하나 2013-05-09 16229
59 여보내려 하나 2013-05-09 15777
58 고래 잡는날 하나 2013-05-09 15945
57 최부랄 하나 2013-05-09 16185
56 삼식이 하나 2013-05-09 16242
55 성질 급한 노처녀 하나 2013-05-09 16245
54 그냥 웃자고 제20탄 하나 2013-05-09 16157
53 그냥 웃자고 제19탄 하나 2013-05-09 1618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