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link
  • 홈페이지
  • 로그인
  • 회원가입

야근하고 오셨다던데....

조회 수 16710 추천 수 0 2013.05.09 11:43:12
하나 *.113.159.130
남편이 집으로 전화를 걸었다.
그런데 부인이 받지 않고 다른 여자가
받더니,'저는 파출부입니다'라고 했다.  



남편: 주인 아주머니 좀 바꿔주세요.
파출부: 아주머니는 남편 분하고 침실로 드셨는데요?
들어오지 말라고 했는데 누구시죠?


 
남편: 잠시만요,
남편이라고 했습니까?
파출부: 예, 야근하고 오셨다던데....



남편: 이백, 아니 오백
드릴 테니 좀 도와주세요.
부탁입니다.



몽둥이 하나 들고,
몰래 가서 남편 뒤통수를
사정없이 내리쳐서 기절시키세요.



만약에 마누라가 발악하면
마누라도 때려 눕히세요.
뒷일은 제가 책임집니다. 제발!

 

파출부는 잠시 망설이더니
한번 해보겠다고 했고, 잠시후 퍽!
으악~ 까악... 퍽! 하는 굉음이 들리더니니
파출부가 다시 수화기를 들었다.



파출부: 시키는대로 했어요,
둘 다 기절했는데...이젠 어떻게 하죠?
남편: 잘했습니다. 두 사람을 묶어두세요,



거실 오른쪽
구석에 다용도실이 보이죠?
그 안에 끈이 있으니 가져오세요.



파출부:(한참 찾는듯 하더니)
이 집엔 다용도실... 없는데요?
남편:(잠시 알 수 없는 침묵이 흐른 후)
거기 532-37XX 아닌가요?



*
*
*
*
*
*
*
*
*
*
*
*
*
*
*
*
*
*파출부: 헉~! 여기는 532-47xx ~~~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유머/이야기 게시판 이용약관 admin 2013-04-29 44121
71 자~ 김치--! file 하나 2013-10-03 17661
70 젓소와 인간의 가라테 대결 하나 2013-07-30 18018
69 쌍둥이 아가의 옹알이 대화 하나 2013-07-23 17464
68 강원도 명주군 우추리 마을 이장님 사투리 안내 방송 file 하나 2013-06-25 17823
67 바람 피우던 날 하나 2013-05-22 17894
66 자기, 오늘밤.. 나 책임질 거지!? 하나 2013-05-22 16497
65 예의 바른 할아버지 하나 2013-05-22 16468
64 공양미 삼백석 하나 2013-05-22 16482
63 사투리로 듣는 태풍 속보 하나 2013-05-21 16636
62 춘성스님의 지독한 욕 file 하나 2013-05-14 16709
61 어느 부부의 년말 결산표 하나 2013-05-09 16488
60 똥 뒤집어 쓰겠다 하나 2013-05-09 16658
» 야근하고 오셨다던데.... 하나 2013-05-09 16710
58 여보내려 하나 2013-05-09 16302
57 고래 잡는날 하나 2013-05-09 16491
56 최부랄 하나 2013-05-09 16728
55 삼식이 하나 2013-05-09 16752
54 성질 급한 노처녀 하나 2013-05-09 16789
53 그냥 웃자고 제20탄 하나 2013-05-09 16675
52 그냥 웃자고 제19탄 하나 2013-05-09 1675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