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link
  • 홈페이지
  • 로그인
  • 회원가입

예의 바른 할아버지

조회 수 16566 추천 수 0 2013.05.22 10:00:44
하나 *.210.195.67

어떤 아가씨가 수영장에서 옷을 갈아 입으려고 수영복을 막 가방에서 꺼내려는데

 

갑자기 문이 벌컥 열리면서 빗자루를 든 관리인 할아버지가 들어 왔다.

 

  "어~ 머나! 노크도 없이 들어오면 어떡해요!? "

 

아가씨는 기가 막혀서 할아버지에게 큰 소리로 말했다.

 

  "옷을 입고 있었으니 망정이지, 안 그랬다면 어쩔 뻔했어요?"

 

그러자, 할아버지는 빙긋이 웃으면서...
.
.

.

.

.

.

.

.

.

.

.

.

" 난, 그런 실수는 절대로 안 해요!!" 들어오기 전에 꼭 열쇠 구멍으로 들여다 보고 확인을 하니까!!"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유머/이야기 게시판 이용약관 admin 2013-04-29 44179
71 자~ 김치--! file 하나 2013-10-03 17837
70 젓소와 인간의 가라테 대결 하나 2013-07-30 18095
69 쌍둥이 아가의 옹알이 대화 하나 2013-07-23 17542
68 강원도 명주군 우추리 마을 이장님 사투리 안내 방송 file 하나 2013-06-25 17905
67 바람 피우던 날 하나 2013-05-22 17978
66 자기, 오늘밤.. 나 책임질 거지!? 하나 2013-05-22 16586
» 예의 바른 할아버지 하나 2013-05-22 16566
64 공양미 삼백석 하나 2013-05-22 16505
63 사투리로 듣는 태풍 속보 하나 2013-05-21 16662
62 춘성스님의 지독한 욕 file 하나 2013-05-14 16731
61 어느 부부의 년말 결산표 하나 2013-05-09 16511
60 똥 뒤집어 쓰겠다 하나 2013-05-09 16676
59 야근하고 오셨다던데.... 하나 2013-05-09 16733
58 여보내려 하나 2013-05-09 16323
57 고래 잡는날 하나 2013-05-09 16521
56 최부랄 하나 2013-05-09 16833
55 삼식이 하나 2013-05-09 16774
54 성질 급한 노처녀 하나 2013-05-09 16810
53 그냥 웃자고 제20탄 하나 2013-05-09 16695
52 그냥 웃자고 제19탄 하나 2013-05-09 16820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