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도우미

Select Language


바람 피우던 날

조회 수 12277 추천 수 0 2013.05.22 13:12:58
그녀와난
약속이나 한듯 여관 앞에 멈춰섰어
.........................................<이심전심>


여관 앞 글귀도
계절따라 이렇게 바뀌어있더군
.........................................<난방완비>

갑자기 그녀가 이래서는
안된다며 집으로 가자며 빼는거 있지
.........................................<일단정지>

사랑하는 사인데
뭐 어떠냐며 그녀를 설득했지
.........................................<감언이설>

머뭇거리던 그녀
이내 순순히 날 따라들어왔어
.........................................<여필종부>

방값을 지불하고
칫솔 두개와 키를 받아 쥐었지
.........................................<공식절차>

결국 마음씨 고운
그녀는 내게 모든 걸 맡기기로 했어
.........................................<살신성인>


캬캬캬 역시 난 프로야!
..........................................<자아도취>

그때 날 보던 주인할머니
고개를 내밀고 반갑게 인사하는거있지
.........................................<과잉친절>

난 잠시 당황했지만
이내 절 아세요? 라고 반문했지
.........................................<표리부동>

그랬더니
알다마다 단골을 왜 몰러 이러는거야
.........................................<점입가경>


할머니~
요즘 과로 하시나 보군요 라고 말했어
.........................................<우문현답>

그제서야 할머니는 그녀와 날
번갈아 보더니 고개를 갸우뚱 거리더군
.........................................<긴가민가>

더 이상 무슨 말
나오기전에 난 잽싸게 계단을 올라갔어
.........................................<긴급대피>

 

암튼 위기는 넘겼지만
그녀의 눈초리가 좀 걸리긴 하더라구
.........................................<껄적지근>


하지만 예상외로 그녀는 내게
이렇게 말했어 걱정마 다 이해하니까
.........................................<공소기각>

알고 보니 그녀 역시 프로였던거야
.........................................<난형난제>

방으로 가는 도중
곳곳에서 야릇한 소리가 들려오는거 있지
..........................................<세상말세>

온갖 비명과 신음 소리로 가득하더군
..........................................<아비규환>


난 방에 들어가자마자
옛날 사건 때문에 문부터 굳게 잠궜어
..........................................<재발방지>

그녀는
이런덴 첨이라는 듯 얼굴을 붉히더군
..........................................<내숭극치>

난 그녀에게
굶주린 짐승처럼 덮쳐 들었지
..........................................<영웅본색>

 

난 하느님께 감사했어
이렇게 훌륭한 일용할 양식을 주옵시고
.........................................<주기도문>


그러자 그녀는
샤워는 해야지 않겠냐는 거였어. 후후
..........................................<예의범절>

하지만 난 본론에 앞서
차분히 식전 행사를 거행했어
.........................................<국민의례>

그녀가 씻는 동안 난 느끼한 비디오도 틀고
조명도 야시시하게 바꿔놓았지
..........................................<환경미화>

 

드디어 욕실문이 열리고
그녀는 수건으로 몸을 가린 채 나왔어
..........................................<개봉박두>


근데 이게 왠걸... 변장이 벗겨지니
쭉쭉 빵빵하던 몸매도 뽕과 복대 때문
..........................................<과대포장>

물기에 젖은 그녀의 모습은 한마디로...
..........................................<시티엑스>

젠장! 그래도 어떡해.. 여기까지 왔는데..
..........................................<본전의식>

절대 서두르지 않고
그녀의 곳곳을 터치 해준거야
.........................................<적재적소>

 

그녀 역시 부끄러워하지 않고
비무장지대까지 개방해 주더군
.........................................<불치하문>


콘돔을 미쳐 준비못한 게 영 찜찜 했지만
..........................................<유비무환>

뭐 별일이야 있겠어...
..........................................<순간방심>

난 빨리 불을 끄고 그녀위로 올라탔지
..........................................<암벽등반>

그리곤
그녀를 집요하게 공략하기 시작한 거야
..........................................<문전쇄도>

거칠어지는 내 호흡에 맞춰
그녀도 신음소리로 화답을 해오더군
..........................................<부창부수>

내 화려한 필살 기법에
그녀는 거의 숨이 넘어가기 시작했어
..........................................<껄떡껄떡>


그녀의 소리에
옆방에서도 화답 해오는거 있지
..........................................<이구동성>

졸지에 난 옆방게임까지 즐기게 됐어
..........................................<이원방송>

생각 같아서는...
..........................................<파죽지세>

마음 같아서는...
..........................................<완급조절>

그러나
오랫동안 굶주린 탓인지 그만...
..........................................<조기마감>

아무튼 난 더이상 못참고 그 넘(?)을
그녀의 에덴 동산 앞에 들이댔어
.........................................<정상회담>


이제 도장만 찍으면 되는거야
.........................................<화룡정점>

암튼 우린
엄청난 전율 절규와함께 절정에 도달했어
.........................................<대미장식>

그녀는 어이없다는 듯 날 째려보았어
..........................................<저런등신>

옆방에서는 아직도 진행 중인거야
아마도 그동안 밀린걸 다 채우는모양이야
..........................................<더블헤더>

끊임없이 들려오는 옆방 신음소리에
난 슬슬 이게 생기더라고
..........................................<열등의식>


옆방분위기를 동화되어
그녀가 내게 보내는 미소
..........................................<염화미소>

나는 자존심 회복을 위해 다시 시도했어
..........................................<칠전팔기>

하지만 내 그넘(?)은
전혀 움직일 기미가 보이지 않았어 ㅠㅠ
..........................................<요지부동>

왕년엔 이러지 않았었는데
.........................................<격세지감>

난 그녀를 위해
더이상 해줄게 아무것두 없었던거야
.........................................<속수무책>


근데 그 순간
갑자기 그녀가 내 위로 올라오는거야
.........................................<돌발사태>

예상외로 그녀의 테크닉은 정말 굉장하더군
.........................................<다크호스>

생전 첨보는 신기한 묘기까지 부려대며
난리 굿을 벌이더라구!
.........................................<기인열전>

결국 난 더 참지못하고 다 쏟아내고 말았어
.........................................<앵꼬상태>

코에는 쌍코피, 눈앞에는 별들이...
.........................................<기진맥진>


하지만 그녀는
멈추지 않고 쉴새없이 흔들어대는 거야
........................................<독야청청>

그렇게 안봤는데...
점점 과거가 의심스러워 지더라구
........................................<전과조회>

그때였어.. 문이 쾅 열리며
왠 험상궂은 놈이 뛰어 들어와 소리치더군
........................................<빨리안빼>

 

난 기가막혀 그 놈을 꼴아 보는데
그녀의 입에서 나온다는 말이."어머 여보"
........................................<사태반전>

아차! 둘은 부부였던 거야
........................................<비상사태>

더 이상 무슨 말이 필요해?
난 잽싸게 그 놈 앞에 꿇었어.
........................................<전관예우>

난 최대한
........................................<비굴모드>

그 놈은 나에게
`죽느냐 사느냐` 둘중 하나만 택하라더군
........................................<사생결단>

 

난 물에 빠진 생쥐 꼴로
그녀에게 구원의 눈빛을 보냈어
........................................<애걸복걸>


그녀는 돈으로 해결하는게
신상에 좋을거라네
........................................<토사구팽>

결국 돈을 주기로 하고
........................................<소득분배>

고개를 숙인채 그방을 나올수밖에 없었어
.........................................<임의방출>

옆방 뇬넘들의
만족한 웃음소리가 복도까지 들려오더군
.........................................<희희락락>

 

그래 배울건 배워야돼
나두 저렇게 훌륭한 사람이 되어야쥐
.........................................<타산지석>


근데 말야 복도를 지나는데
옆방 문이 조금 열려져 있는게 아니겠어
.........................................<천재일우>

도대체 어떤 년놈들인지
궁굼해서 난 살며시 문을열고 들여다 봤어
.........................................<견물생심>

근데 하필
누워있는 여자와 눈이 마주친거야
.........................................<극적대면>

 

그순간 그 여자 갑자기 소스라치며
어머 여보 이러는거 있지
.........................................<청천벼락>


자세히보니 그 여자 내 마누라였어 ㅠㅠ
...........................................<패가망신>

차라리 안보구 그냥 갈껄 내가 왜그랬을까
............................................<식자우환>

결국 우리가정은 이렇게 되버렸어
............................................<이산가족>

이제와 생각하면 다 내 탓이라구 생각해
............................................<자승자박>

옆에 있을때 열심히 찍어줄걸
............................................<일수도장>

ㅠ.ㅠ 정말 뼈저리게 느낀 교훈
............................................<소탐대실>
지금 꼭 필요한 말
............................................<이하생략>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유머/이야기 게시판 이용약관 admin 2013-04-29 25027
72 자~ 김치--! file 하나 2013-10-03 12212
71 젓소와 인간의 가라테 대결 하나 2013-07-30 12656
70 쌍둥이 아가의 옹알이 대화 하나 2013-07-23 12222
69 강원도 명주군 우추리 마을 이장님 사투리 안내 방송 file 하나 2013-06-25 12349
» 바람 피우던 날 하나 2013-05-22 12277
67 자기, 오늘밤.. 나 책임질 거지!? 하나 2013-05-22 11022
66 예의 바른 할아버지 하나 2013-05-22 11020
65 공양미 삼백석 하나 2013-05-22 11113
64 사투리로 듣는 태풍 속보 하나 2013-05-21 11368
63 춘성스님의 지독한 욕 file 하나 2013-05-14 11628
62 어느 부부의 년말 결산표 하나 2013-05-09 11094
61 똥 뒤집어 쓰겠다 하나 2013-05-09 11534
60 야근하고 오셨다던데.... 하나 2013-05-09 11263
59 여보내려 하나 2013-05-09 10817
58 고래 잡는날 하나 2013-05-09 11031
57 최부랄 하나 2013-05-09 11600
56 삼식이 하나 2013-05-09 11217
55 성질 급한 노처녀 하나 2013-05-09 11118
54 그냥 웃자고 제20탄 하나 2013-05-09 11362
53 그냥 웃자고 제19탄 하나 2013-05-09 11258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